5·18 망언에 들끓는 호남…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촉구
상태바
5·18 망언에 들끓는 호남…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촉구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2.1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관련 망언이 호남 정가를 들끓게 하고 있다.

11일 오전 전라남도의회의 규탄 논평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인사들이 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북한 개입설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등의 망발을 쏟아냈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 문제는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삼석 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