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삼바 제재 효력정지에 30일 즉시항고장 제출
상태바
증선위, 삼바 제재 효력정지에 30일 즉시항고장 제출
"특수성 및 객관적 증거자료에 검토 거쳐 최종 결정 내린 것"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1.2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 상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3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증선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김용범 위원장(금융위 부위원장)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증권선물위원회는 30일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회계부정 제재에 대한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에 대해 즉시항고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증선위는 "제재 대상인 위법행위는 회사의 향후 재무제표에도 지속해서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 재무제표가 올바르게 시정되지 않을 경우 투자자 등 이해 관계자가 상당 기간 잘못된 정보에 근거해 투자 등과 관련한 의사결정을 하게 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행정지 시 회사의 회계부정에 책임이 있는 회계법인이 향후 계속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외부감사 업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 경우 투자자 등이 재무제표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증선위 조치에 따른 기업 이미지 손상은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 또는 긴급한 예방이 필요한 사안으로 보기 어려우며 회사가 주장하는 대표이사 등의 해임으로 인한 심각한 경영위기 가능성도 타당성이 낮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에 대한 제재 결정과 관련해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오랜 기간에 걸쳐 금융감독원 조치안을 심의하면서 국제회계기준과 회사의 특수성 및 객관적 증거자료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증선위는 "가처분 및 본안 소송에서 행정처분의 정당성을 밝히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증선위를 상대로 제기한 회계부정 제재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재무제표 시정요구, 3년간 증선위 지정 감사인 선임, 대표이사 해임권고 등 증선위 제재의 효력이 정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