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섬의 날’ 8월 8일 전남 개최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제1회 섬의 날’ 8월 8일 전남 개최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국가 기념일로 제정된 ‘섬의 날’ 첫 행사가 8월 8일 전남에서 열린다. ‘섬의 날’은 전라남도에서 행정안전부에 제안해 제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전라남도는 지난 2016년부터 지역에 있는 도서문화연구원, 섬 연구소 등 섬 관련 기관 단체, 지역 언론 등과 함께 미래의 보고인 섬의 가치를 알리고 그 중요성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섬의 날’ 제정을 전국시도지사협의회 등을 통해 정부에 제안했다.

그 결과 지난해 8월 행정안전부에서 국민 여론조사, 전문가 토론회 등을 거쳐 ‘도서개발촉진법’을 개정,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정했다.

8월 8일로 정한 것은 국민들이 기억하기 쉽고 8월이 섬지역 먹거리·볼거리가 가장 풍성하며 여름 휴가철과 함께 섬 방문객이 가장 많다는 점, 8이라는 숫자가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한다는 점 때문이다.

전라남도는 제1회 섬의 날 유치를 위해 ‘섬의날 기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또한 섬의 날 행사 국비 확보를 위해 전남지역 국회의원 등과 공조해 당초 3억 원이었던 정부예산안을 7억 원으로 증액하고, 지방비를 우선 반영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해왔다.

이번 섬의 날 전남 유치 확정은 그동안 전라남도에서 추진해온 섬의 날 제정 기여도, 지역적 상징성, 국제 녹색 섬 포럼 등 관련 행사 개최 경험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결과로 풀이된다.

앞으로 전라남도는 ‘섬의 날’ 행사 개최 구체적 장소를 조속히 확정하고 관련 시군, 전문가 등으로 TF 팀을 구성해 섬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과 섬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차별화된 행사를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섬의 날은 전국 섬이 하나가 돼 섬이 가진 독특한 생태, 문화자원을 알리고 섬과의 교류인구를 확대해 섬과 도시민의 교류 장이 될 것”이라며 “알차고 의미있는 콘텐츠 준비로 섬 관광 활성화는 물론 전남이 명실상부한 섬 관광 1번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영삼 기자  pst03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