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강릉시민단체, 시의회 의원 해외연수 제도 개선 촉구
14일 강릉 시민단체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시의회 해외연수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강릉 시민단체는 14일 강릉시의회에 시의원 해외연수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릉시민행동, 강릉경실련, 정의당 강릉시위원회는 이날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최근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 파문으로 지방의원들의 해외연수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따갑다"며 "사실 지방의원 해외연수에 대한 논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릉시의회도 수해복구 기간에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11박 12일동안 유럽 5개국을 돌아오는 해외연수를 다녀와 눈총을 샀던 일도 있었듯이 전국적으로 지방의원들의 해외연수 물의는 끊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시의원의 해외연수는 ‘강릉시의회의원 공무국외여행규칙’을 통해 규정되는 바, 이중 심사위원회 위원장은 강릉시의회 부의장을 당연직으로 하게 돼 있다"며 "이는 셀프심사가 가능하므로 심사위원회 위원장은 민간 심사위원 중 호선하도록 하고 기존 출국 15일 전까지 계획서를 제출하는 것을 출국 30일로 변경해야 한다. 또 시민들도 알 수 있도록 공개하도록하는 등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해외연수 전체 일정 중 공식예방보다 관광지를 둘러보는 일정이 훨씬 많은 실정"이라며 "제도 개선과 함께 의원들이 제도를 준수하고 외유가 아닌 공무로 해외연수로 시민들에게 당당한 해외연수가 될 수 있도록 시의원 스스로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정부에서는 지방의회의원 공무국외여행 규칙 표준안을 전면 개선해 권고할 예정이다.

어경인 기자  eo41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