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전기·전자
"스카이가 돌아온다"...착한텔레콤, 스카이 휴대전화 출시팬택과 협력...휴대전화·IoT 디바이스 선보일 예정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2000년대 초반 큰 인기를 끌었던 휴대전화 스카이(SKY)가 부활한다.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착한텔레콤은 팬택과의 협력을 통해 스카이 브랜드의 휴대폰과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의 협력 범위는 스카이 브랜드에 대한 독점 라이센스를 비롯해 스카이서비스센터 인수 및 기존 팬택 인력의 승계가 포함된다.

착한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중 스카이 스마트폰 1종과 폴더폰 1종을 출시한다. 이를 위해 팬택 연구소 출신의 개발진과 협업해 공동 개발 및 인증 과정을 거쳐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품질을 확보하기로 했다. 

제품 생산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해외에서 양산되며 이를 위해 연구인력을 해외 현지 공장으로 파견해 생산 공정을 점검해왔다. 

스카이 휴대폰의 유통은 최근 국내에서 확대되고 있는 단말기 자급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존 착한텔레콤의 유통 채널이었던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이를 위해 스카이 브랜드 전용관이 개설될 예정이다. 또 통신3사 및 알뜰폰 사업자에도 공급을 추진하며 이미 복수의 사업자로부터 공급 요청을 받은 상황이다.

서비스센터도 대폭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스카이서비스센터는 한때 100개 점 이상이 운영되었지만 현재는 13개 점으로 축소됐다. 부족한 서비스센터를 보완하기 위해 외부 서비스센터와의 협력을 확대해 올해 말까지 50개 점 이상의 서비스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휴대폰 외에 IoT 및 모바일 주변기기도 출시된다. 이미 국내외 하드웨어 제조사 및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추진 중이며 주요 제품은 스카이서비스센터를 활용한 전시 및 애프터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이달 중 블루투스 기반의 ‘스카이 무선이어폰’이 출시되며 매달 새로운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