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정무 강기정·소통 윤도한' 임명...청와대 2기 출범
상태바
文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정무 강기정·소통 윤도한' 임명...청와대 2기 출범
신임 노영민 비서실장 "임 실장 등 1기 비서진, 청와대 안정화시켜...어떤 주제·정책, 누구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9.01.0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종석(왼쪽) 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발표한 뒤 후임 비서실장인 노영민 주 중국대사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제2기 청와대를 이끌 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임명했다.

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후임에는 강기정 전 국회의원이,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각각 임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새롭게 비서실을 이끌어갈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을 발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신임 비서실장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 신임 정무서석에 강기정 의원, 신임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노 (신임)실장은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민주당 대변인 국회 원내수석대표, 특별위 간사, 산자부 간사를 역임하는 등 폭넓은 역임하는 등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주 중국 정권대사로 임명돼 헌신한 정치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 실장은 국회에서 다년간 신성장 산업포럼을 이끌며 만들어온 산업경제계를 비롯한 각꼐 네트워크가 강점이며 기업과 민생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는 상황에서 통의 최적의 적임자"라면서 "춘풍추상의 각오와 기업 및 민생경제 활력에 성공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신임 강기정 정무수석에 대해 "신임 강 수석은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 의장, 공동 위원장등을 역임한 3선 국회의원으로, 여야간 협상은 물론 공무원 연금개혁, 기초노령연금 개혁 등을 이뤄내며 남다른 정치를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와의 통합을 하며 협치를 통한 국민 대타협의 길을 여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신임 소통수석에 대해서 그는 "윤 수석은 30년동안 통일, 외교, 문화, 국제등 다양한 무대에서 활동한 방송기자이며, 중견 언론인"이라며 "빠르게 진화하는 혁신적 미디어 현장에서 정부정책의 수요자이자 신문, 방송 등 언론과의 소통도 강화해 국정운영의 세세한 부분까지 파악해 국정운영에 다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인 노영민(앞줄 왼쪽부터) 주 중국대사,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인 강기정 전 국회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인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자리를 함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임 노 실장은 첫 인사말에서 "임 실장을 비롯한 1기 비서진이 잘 세팅해서 (청와대를) 안정화 시켰다고 생각한다"면서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 한다.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청와대에) 조금 일찍 와서 몇몇 (비서진) 방을 들려보니, '춘풍추상'(春風秋霜, 남을 대할 때에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에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게 대한다)이라는 글이 다 걸려있는 것을 보았다"며 "실장이 됐든 수석이 됐든 비서가 됐든 이것을 항상 잊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이날 신임 비서실장 등을 발표하면서 오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릴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는 새로 임명된 참모진이 배석할 전망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비설실장 수석 비서관급 이상 인사에 이어 9일 권혁기 춘추관장 등 일부 비서관 인사를 할 예정이다.

권 관장은 내년 용산을 지역구로 총선을 준비하기 위해 청와대를 떠나며 대신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이 춘추관장으로,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이 2부속비서관으로 연쇄 이동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