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아트리움 '헤르만 헤세' 미디어아트展
상태바
호반아트리움 '헤르만 헤세' 미디어아트展
내년 6월까지 '치유의 그림들' 전시…1·2차 대전 겪은 작가 인생 연대기적 구성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2.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데미안', '수레바퀴 아래서'의 원작자 헤르만 헤세가 직접 그린 그림들과 미디어 아트로 재현된 작품들이 선보인다.

호반건설 태성문화재단은 오는 20일부터 내년 6월 9일까지 경기도 광명시에 위치한 호반아트리움에서 '헤르만 헤세, 치유의 그림'이라는 전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작가뿐만 아니라 화가로서도 약 3000점에 달하는 작품을 남긴 헤세는 심리치료를 위해 수채화를 자주 그렸다. 태성문화재단 측은 "헤세의 원화 작품과 소설 초판본, 생애 사진과 함께 기술과 HD 프로젝트를 결합한 미디어전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독일 작가 헤르만 헤세가 직접 그린 그림들 헤르만 헤세(1877-1862)는 톨스토이, 헤밍웨이와 함께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 소설가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독일인이라기보다는 세계인이고자 했던 헤세는 격동의 1·2차 세계대전을 지나면서 평화와 사랑과 관련된 메시지에 몰두한 것으로 알려 진다.
 
헤세는 28살이었던 1904년 '페터 카멘친트'(향수)를 발표해 독일어권에서 가장 유명한 작가가 됐지만 독일의 1차 대전을 반대한 경력으로 인해 매국노로 비판 받았다. 그 후 지성인들로부터 정치적 비난과 조직적 왕따를 당해야 했던 헤세는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우울증에 시달렸다.

헤세의 정신과 주치의였던 칼 구스타프 융은 자신의 기분과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그림이 헤세의 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며 헤세에게 그림 그리기를 권유했다.
헤세는 40대에 접어들어 정물화와 풍경화 그리기에 푹 빠지면서 마음속에 있었던 응어리를 풀어내는 데 열중했다. 산, 강, 꽃, 하늘과 같은 자연 묘사가 헤세의 정신세계를 풍요롭게 했다.

호반아트리움의 '헤르만 헤세-치유의 그림들' 전시는 작가의 예술 활동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연대기적 구성으로 살펴보고 복잡한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구상이다. '헤세의 초대', '방황과 고통', '사랑과 우정', '치유와 회복', '헤세 뮤지엄', '헤세의 정원', '평화와 희망'이라는 9개의 주제를 포함해 총 11개의 공간으로 전시가 꾸려진다.

호반아트리움 관계자는 "첨단 미디어 아트 기술을 이용해 헤세의 작품을 공감각적으로 살려내는 한편, 작가가 20~30년대에 직접 그린 그림들과 편지, 노벨문학상 기념주화 등을 전시함으로써 다양한 방식으로 '치유의 그림들'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마음공부를 위해 그림 그리기에 몰두했던 헤세의 작품과 문명병에 지쳐 있는 대중들 사이에 좋은 만남이 일어날 수 있는 전시라는 얘기다.

한편, 호반아트리움은 2018년 아브뉴프랑 광명에 위치한 아트센터로 '모두가 함께하는 일상 속 문화의 정원'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태성문화재단에서 운영 중에 있다. 미술작품 전시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각종 문화예술 교육, 공연 등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