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G 상용화, 속도가 아니라 품질이 문제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쿨e뉴스
세계 최초 5G 상용화, 속도가 아니라 품질이 문제다5G에 걸맞는 콘텐츠 질 향상 필요…업계, 기술 개발 위한 규제 완화 요구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지난 1일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5G 전파를 발사했다. 이번 5G 서비스는 기업용으로 우선 제공되고 새해 3월에는 5G를 적용한 스마트폰 이동통신 서비스도 개시될 예정이다.

이처럼 여타 국가보다 앞서 5G 서비스를 선보였지만 일각에서는 기술 선점을 위한 속도경쟁에만 집중, 기술표준화와 보안 등 중요한 요소를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이 13일 진행된 '5G 플러스 전략 수립 위한 현장 간담회'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14일 ICT업계에 따르면 5G 기술 개발 관련 규제샌드박스 제도의 보완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규제 때문에 5G 관련 기술 개발이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판단이다. 따라서 규제샌드박스 제도 추진을 통해 막혀 있었던 기술 개발과 테스트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5G 플러스 전략 현장 간담회'에서는 정부가 내년 도입할 규제샌드박스 제도가 소비자용 이동통신 서비스를 비롯한 5G 통신망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부문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 5G 네트워크의 구성이 복잡하고 비용도 이전 세대 대비 비싼 탓에 표준화가 어렵고 중소기업의 기술적 접근도 한계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물론 5G 속도는 LTE보다 20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용량도 100배 많다. 콘텐츠의 품질 향상과 기존에 없었던 데이터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이런 추세로 보면 5G는 세대교체가 필수불가결한 기술적 요소다.

5G 속도로 고해상도 영상을 지연이나 끊김 없이 VR 헤드셋에 전송하는 자체도 중요하지만, 전송받은 고용량 데이터를 분석해 고품질로 구현할 수 있어야 고속 전송 기술이 빛나게 된다.

하지만 ICT업계에서는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네트워크 속도보다 신뢰도가 더 요구된다고 말한다. 특히 자율주행처럼 찰나라도 지연되거나 끊겼을 때 피해가 큰 분야에선 더욱 그렇다.

따라서 5G가 적용될 때 네트워크 속도보다는 자체 전송, 분석 기술 향상, 콘텐츠의 양적․질적 향상 등 기술 자체의 한계를 먼저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VR 업계 관계자는 “PC, 게임 콘솔, 모바일기기 등 다양한 기기와 연결하는 하드웨어들은 시장에 많이 출시돼 있다. 그러나 VR시장이 성장하지 못하는 것은 네트워크 속도가 충분치 못해서가 아니라 콘텐츠 부재, 기술적 한계 극복 등 선결 과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예를 들어 통신 기술로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는 모바일 VR의 경우 고화질 영상을 하드웨어에 전송하는 것보다는 헤드셋에 전송받은 영상을 끊김 현상 없이 재생할 수 있는 데이터 분석 기술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일부 통신사에서 5G 네트워크 장비로 중국산 제품을 사용하는 부분도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이미 미국과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여러 국가에서 취약한 보안을 이유로 화웨이나 ZTE 등의 중국산 통신장비를 배척하고 있다.

현재 국내 통신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만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화웨이 장비는 앞선 기술력과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 통신장비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때문에 기술적으로는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화웨이는 지난 10월 성명서를 통해 "정보유출이 발생한 일이 없으며, 엄격한 기술적 관점으로 5G 보안 기준을 제정하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지난 2013년 LGU+를 통해 화웨이 LTE 장비가 도입된 이후 현재까지 보안 사고가 발생한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국 정부에서 여러 동맹국에 사용을 자제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실제 캐나다, 뉴질랜드, 인도, 호주, 영국 등의 국가에서도 화웨이 장비 입찰을 금지했으며, 중국산 장비 사용 금지 국가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전 세계의 화웨이 사용 금지 속에서 국내 업체의 화웨이 장비 사용은 기술력과는 별개로 혼환성 및 글로벌 동조라는 차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