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리지 않는 갈등', 구 노량진수산시장 5번째 강제집행 연기 [이뉴스TV]
상태바
'풀리지 않는 갈등', 구 노량진수산시장 5번째 강제집행 연기 [이뉴스TV]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8.12.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13일 오전,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강제집행이 안전사고 발생의 이유로 연기됐다.

이날 시도했던 강제집행은 5번째 명도 강제집행으로, 지난 8월 대법원이 노량진 구 시장 상인들에 대한 명도소송에서 수협의 손을 들어준 후, 지난해 4월 부터 올해 7,9,10월 등 네 차례에 걸쳐 강제집행이 이뤄졌다. 그러나 강제집행은 매번 상인들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고, 이번 집행은 앞선 4번의 강제집행과는 달리 시작조차 되지 않았다. 수협 측은 강제집행이 예정됐던 오전 7시를 조금 넘겨서, 집행 날짜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상인 측에 정당, 시민단체 등 외부단체가 몰리면서 충돌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수협은 강제집행을 앞둔 전 날에도 취소를 고려하는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제집행에 대비한 집회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이달 초 아현동 철거민 투신으로 여론이 나빠진 상황에 수협이나 법원도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수협 측은 이미 법원 확정 판결을 받은 만큼, 법원과 다시 협의해 강제집행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 시장 상인들은 수협에 대항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2년 전 정식으로 노량진수산시장 신 시장이 열려 1,200여곳 상인들이 옮겨갔지만 일부 상인들은 높은 임대료와 좁아진 좌판 면적 등으로 인해 이전을 거부하고 기존의 구 시장에서 여전히 120여개의 점포가 영업을 하며 현재까지도 수협과 대치하고 있으며 수협 또한 단전, 단수 등의 조치를 취하며 맞서고 있다.

이처럼 수협의 5번째 강제집행이 무산되면서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를 둘러싼 수협과 구 시장 상인들 간의 싸움은 올해 안에 마무리 짓기 어려울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