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중간 톱
우리은행, 3조원 규모 혁신성장펀드 조성…벤처기업·스타트업 발굴 '직접투자'혁신성장기업 지원 위한 '투자 3종 프로그램' 완성
손태승 우리은행장(사진)이 지난 7월 ‘2018년 하반기 우리은행 경영전략회의’에서 혁신성장기업 육성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우리은행>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우리은행은 혁신성장 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 3년간 3조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내년부터 3년간 3000억원의 혁신성장펀드 모(母)펀드를 직접 조성하고, 하위펀드를 모집·선정해 매년 1조원씩 모두 3조원 규모로 펀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이 3000억원 중 절반 이상 출자하는 앵커 투자자로 참여하고, 나머지는 내년 초 출범하는 우리금융그룹 주도로 계열사와 우량 기업고객이 참여한다.

펀드 운용은 우리프라이빗에쿼티자산운용이 담당한다. 일부는 벤처캐피탈 중심으로 하위펀드를 위탁 운용하게 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혁신성장기업에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이와 함께 투자은행(IB) 그룹 내 혁신성장금융팀을 신설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해 직접투자를 해오고 있다.

투자 대상 기업에 금융서비스는 물론 경영, 세무, 법무 등 다양한 경영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장애인용 스마트기기, 바이오 등 11개 기업을 발굴해 약 100억원을 직접 투자했고, 추가로 빅데이터, 결제·보안솔루션, 의료기기 등 10개 기업에 1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정부주도의 혁신모험펀드에도 지속해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630억원을 4차산업과 청년창업기업 등에 투자한 데 이어 올해는 1600억원을 출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 주도의 혁신성장펀드와 소액 직접투자, 그리고 정부주도의 혁신모험펀드를 결합해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 3종 프로그램'을 완성하게 됐다" 며 "단순한 대출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발굴, 투자, 육성에 이르기까지 금융 산파의 역할을 수행하며 은행과 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우수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