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SSG 도곡’으로 재탄생한 수퍼스타 도곡...美 샌프란 ‘타르틴 베이커리’ 선봬
SSG 도곡에 선보이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유명 빵집 '타르틴 베이커리' <사진제공=이마트>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스타수퍼 도곡이 6개월만에 ‘SSG 도곡’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이마트는 지난 7일 SSG 도곡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이마트가 운영하는 SSG푸드마켓은 청담점, 마린시티점, 도곡점 등 3개 매장으로 늘어나게 됐다.

SSG 도곡은 F&B와 상품이 결합된 프리미엄 원스톱 쇼핑공간으로 고객 체류시간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 매장 전체 면적 30% 가량을 F&B에 할애할 정도로 식음콘텐츠에 힘을 실었다.

대표 F&B로는 타르틴 베이커리를 만나볼 수 있다.

타르틴 베이커리는 요식업계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제임스 비어드’ 상을 수상한 채드 로버트슨과 엘리자베스 프로에잇 부부가 2002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한 빵집이다. 뉴욕타임스는 타르틴 베이커리의 빵을 ‘세계 최고의 빵’이라 극찬했고, 허핑턴포스트는 타르틴 베이커리의 초콜릿 크루아상을 ‘죽기 전에 꼭 먹어 봐야 할 25가지음식’ 중 하나로 선정한 바 있다.

타르틴 베이커리 SSG 도곡점은 한국식 신메뉴인 도곡 식혜식빵을 선보인다.

SSG 도곡 <사진제공=이마트>

아울러 SSG도곡에는 호무랑과 스타벅스 리저브도 함께 운영한다. 매장 중앙에 자리 잡은 더키친에는 정지선 셰프가 운영하는 중화복춘 등도 합류했다.

그로서런트 매장도 강화했다. 즉석 철판요리 전문코너 더그릴에서는 소정의 세팅비를 지불하면 고객이 매장에서 구매한 신선한 원재료를 육류, 수산물 전용 철판에서 기호에 따라 요리해 제공한다.

고객이 구매한 채소를 고객이 원하는 용도에 맞춰 무료로 손질해 주는 베지붓쳐 서비스도 SSG 도곡만의 차별점이다. 이탈리아산 명품 지아베리 캐비어, 신흥 세계진미로 명성을 얻고 있는 프레데리카 보타르가(숭어알) 등 다른 곳에서 찾아보기 힘든 식재료를 대거 선보인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스타수퍼 도곡을 SSG 도곡으로 선보임에 따라 프리미엄 슈퍼마켓 사업을 SSG 푸드마켓으로 일원화하게 됐다”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통일하는데 그치지 않고, 향후 지역 특성을 고려해 SSG 도곡만의 특화된 서비스, 상품을 추가로 발굴해내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