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과천시, 행정안전부 지역안전도 평가서 2년 연속 1등급 쾌거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안상철 기자] 과천시가 행정안전부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지역안전도 진단에서 안전도 지수(낮을수록 안전) 0.355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1등급을 받는 쾌거를 거두었다고 6일 밝혔다.

지역안전도는 행정안전부가 각 지자체의 자주적 방재역량을 높이기 위해 매년 10월에 재해위험요인, 예방대책추진, 예방시설 정비 등 3개 분야에 대해 진단항목별 평가점수를 합산, 1~10등급까지 등급을 분류하는 것이다. 평가등급이 1등급에 가까울수록 안전도가 우수한 지역임을 의미한다. 

과천시는 지난 2015년 10등급, 2016년 9등급을 받는 등 하위권에 머물렀으나 이를 개선하기 위해 분야별로 예방대책을 마련하고, 풍수해 대비 각종 시설물 정비하는 등 방재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2년 연속 1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얻었다. 

김종천 시장은 “현재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폭염, 한파, 폭설 등 자연재난에 철저히 대비하고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대책에 만전을 기하여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도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는 지난 5월에도 행정안전부로부터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안상철 기자  csa5866@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