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영웅’ 내년 10주년 기념공연, 안재욱-정성화-양준모 ‘안중근’으로 무대 선다
상태바
뮤지컬 ‘영웅’ 내년 10주년 기념공연, 안재욱-정성화-양준모 ‘안중근’으로 무대 선다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8.12.0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뮤지컬 '영웅' 티저포스터<제공=쇼온컴퍼니>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 창작 뮤지컬인 ‘영웅’의 10주년 기념공연이 내년 무대에 오른다. 3일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의 포스터와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안중근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뮤지컬 ‘영웅’은 2009년 10월 26일 초연 이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낸 작품이다.

뮤지컬 ‘영웅’은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한 뮤지컬 시상식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창작뮤지컬 단일 작품으로 최다 수상을 기록, 지난 2017년 창작뮤지컬 티켓판매 연간 랭킹 1위를 달성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내년 공연될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무대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개막 10주년을 맞이해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면서도 현시대를 살아가는 관객에게 맞는 울림을 전달하기 위해 스토리 및 넘버가 부분 수정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10주년 기념공연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뮤지컬 ‘영웅’ 포스터의 변화를 꼽을 수 있다.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 포스터는 강렬한 로고 디자인, 과감한 붓터치와 컬러감으로 ‘영웅 안중근’의 강인한 면모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내는 동시에, 굳건한 의지를 담은 눈을 강조해 조국 독립을 염원한 안중근 의사의 모습을 담아냈다.

한편 캐스팅 라인업도 공개됐다. ‘안중근’ 역에는 안재욱, 정성화, 양준모가 캐스팅됐다.

뜨거운 조국애를 가진 조선의 마지막 궁녀 역 ‘설희’는 배우 정재은과 린지가 무대에 오른다.

‘이토 히로부미’ 역에는 지난 2017년 시즌 강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배우 김도형과 이정열이 캐스팅됐으며, 지난 10년간 ‘왕웨이’역과 ‘우덕순’ 역으로 활약해온 정의욱이 ‘이토 히로부미’ 역에 첫 도전해 새로운 역사를 기록할 예정이다.

오빠 왕웨이와 함께 독립군들을 보살피는 발랄한 소녀 ‘링링’ 역에는 안정된 가창력과 특색 있는 연기로 호평받은 허민진이 다시 한번 더 무대에 오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중근’ 의사와 함께 거사를 도모한 동지 3인 중 ‘우덕순’ 역에는 배우 김늘봄이, ‘조도선’ 역에는 제병진과 임정모, ‘유동하’ 역으로는 김현진이 캐스팅돼 탄탄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뮤지컬 ‘영웅’은 오는 2019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10주년 기념공연을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