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e후]오뚜기 쇠고기미역국 라면, 소비자 입소문 타고 '1000만개' 판매 돌파
상태바
[신상e후]오뚜기 쇠고기미역국 라면, 소비자 입소문 타고 '1000만개' 판매 돌파
지난 9월 출시 후, 두 달여 만에 1000만개 돌파...밥·떡 등 활용 다양한 레시피 활용 눈길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11.2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은 트렌드와 환경이 시시각각 바뀌고 도전과 경쟁이 끝이 없습니다. 기업이 신상(新商)을 꾸준히 내놓는 것은 이러한 변화 가운데 살아남기 위해서이며, 우리가 그 승패를 눈여겨 봐야 하는 이유입니다. 이에 본지는 신상품이 출시된 이후 실제로 시장에서 어떤 반응과 평가를 얻었는지 분석하는 코너 [신상e후]를 연재합니다. <편집자주>
<사진제공=오뚜기>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오뚜기가 지난 9월 출시한 '쇠고기미역국 라면' 인기가 멈출줄 모른다. 지난 9월 6일 출시돼 현재까지 1000만개 판매를 돌파하며 올해 라면 브랜드 가운데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소비자들이 쇠고기 양지와 진한 사골 국물맛 쇠고기미역국라면에 밥 또는 떡을 넣어 먹는 등 다양한 레시피 활용도 눈길을 끌고 있다.

오뚜기 쇠고기미역국 라면은 간편식 시장 성장에 맞춰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미역국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라면 업계 처음으로 출시된 제품이다.

쇠고기미역국 라면의 면은 쌀밥 위주 한국인 식생활에 맞춰 국산 쌀가루를 10% 첨가했다. 밀가루에서 느껴지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액상스프는 양지, 우사골, 돈사골 등으로 우려낸 고소하고 진한 육수에 참기름과 소고기, 마늘, 미역을 볶아 끓여내 쇠고기미역국 본연 맛을 재현했다.

여기에 건미역과 참기름에 볶은 미역, 쇠고기 건더기 등을 넣어 미역국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2분 만에 한끼 식사로도 즐길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남해안산 청정미역이 가득한 프리미엄 라면 출시로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라면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캡쳐=인스타그램 등>

블로그와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도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미역국 본연의 맛이 느껴진다’, ‘간편하게 한끼 든든한 미역국을 먹을 수 있다’, ‘생일날 아이들도 좋아한다’ 등 반응을 일으키고 있는 것. 

게시글을 살펴보면 "면을 어느정도 먹고나서 밥을 말아먹었는데 생각 이상으로 궁합이 잘 맞는다"며 "오뚜기가 오랫만에 괜찮은 라면 개발을 한 듯 싶다"고 게재했다.

다른 게시물에는 "국물이 진해서 좋았다"며 "사골국물 맛도 나고 미역국 맛도 나는데 가는면과 국물이 잘 어우러져 있는듯 싶다"고 했다.

아울러 "여러분 오뚜기 미역국라면 꼭 드셔라"라며 "두번 먹어도 완전 맛있다" 등 반응도 나오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쇠고기 양지와 진한 사골 국물맛 쇠고기미역국 라면이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층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