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외항만시장 진출 민관 협의체 구성
상태바
해수부, 해외항만시장 진출 민관 협의체 구성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1.2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해양수산부는 오는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2018년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정기협의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 협의체는 우리 기업의 해외항만건설시장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6년 출범한 민관회의로, 한국항만협회, 항만공사, 건설사, 해운 물류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해외 인프라 발주 방식이 단순 도급형에서 참여기업이 투자·운영까지 참여하는 투자개발형으로 바뀌는 추세에 대응할 수 있는 사업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국가와 협력방안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도 이어진다.

김양수 해수부 차관이 주재하는 해외항만개발 관계자 오찬 간담회도 열린다. 이 자리에서는 해외항만개발사업 관련 민관 협력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은 "해외항만개발은 국내 항만개발산업에도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경로로 민간과 소통을 확대하고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