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산구,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원 확정주거지지원형 사업비 158억원으로 ‘생활 SOC’ 확충 나서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국토교통부 제1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4일 광주 광산구를 비롯해 전국 도시재생 뉴딜사업 14곳의 국가 지원사항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광산구는 사업비 158억원 규모의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광산구는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도산동 일대를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신청해 시범사업으로 선정됐고, 주민공청회와 구의회 의견청취 등을 거쳐 주민의견을 반영한 활성화계획을 작성, 올해 8월 국토교통부에 사업 세부계획을 제출한 바 있다.

토시재생특위의 결정에 따라 광산구는 주거지지원형 사업비 158억원을 투입해 생활 SOC를 마련하는 등 총 4개 분야 13개 사업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집수리 사업 ▲스마트 안전마을 조성 ▲소방도로 개설 ▲스마트 쉐어 하우스 조성 ▲도르메 어울림 플랫폼 조성 ▲힐링파크 조성 등이 사업내용이다.

특히, 광산구는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주민협의체, 지역기업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도시재생 거버넌스를 구축해 이번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 국가 지원 확정은 광주의 관문인 광주송정역 주변을 새 단장할 좋은 계기다”며 “민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서 전국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모범을 창출하고, 그 안에서 사는 주민의 행복도 넘치도록 내실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주동석 기자  jds15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