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뉴스 오늘의 동영상
포항 지진 후 1년, ‘치유받지 못한 이재민’... 지진 지원 법안 언제쯤? [이뉴스TV]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일어난지 1년째, 당시 정부와 정치권에서 대형재난을 수습하겠다며 앞다퉈 관련 법들을 대거 발의했던 것과는 달리 현재까지도 별다른 성과가 없어 '인기영합'식 사태 수습에 대한 비난여론과 피해회복을 바라는 이재민들의 시름은 깊어만 가고 있다.

작년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포항 지진은 2016년 발생한 경주보다 규모는 작았지만 지표와 더 가까운 곳에서 발생해 피해가 더욱 컸고, 관측사상 두 번째로 강력한 규모였던 이 지진으로 인해 부상자 118명, 재산피해 845억여원이 발생하고 사상 초유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지진 직후 정부와 정치인들은 망연자실한 포항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앞다퉈 찾아와 실질적인 지원을 약속했고 국회에서는 피해복구를 위한 7개의 법안이 발의되어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과 대책이 마련될 것으로 예측 되었으나 지진 발생 1년 후인 지금까지도 2000여명의 주민들은 집으로 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기 힘든 지진 피해 이재민들을 위해 마련된 희망보금자리 이주단지에 살고 있는 60여명은 임시주택 생활에 지쳐있는 상태이다. 또한 지진 당시 주민대피소로 이용되던 곳에서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이재민 수십명이 생활하며 기약없는 텐트생활과 당장 어떤 희망도 없다는 생각에 한숨을 짓고 있다.

이재민들을 위해 발의된 7개의 법안 중 특별재생지역 지정과 절차 간소화를 위한 특별법 1개만이 통과된 상태이고 나머지 지진, 화산재해대책법과 내진보강 강화를 위한 건축법 등 6개 법안은 여전히 국회에서 잠자며 지금도 논의만 거듭하고 있어 피해회복을 바라는 이재민들과 포항시의 속은 타들어만 가고 있다.

강진 이후 규모 2.0이 넘는 지진만 195회를 경험한 포항시 주민들은 피해 수습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큰 규모의 강진이 다시 한번 오지 않을까 불안 속에 살고 있는 가운데, 기상청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의 지진을 6.0이라고 보고 있고 전문가들도 과거 역사기록을 토대로 규모 7.0의 지진까지도 가능하다는 우려를 내비치고 있어 지진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이 마련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안경선 기자  ksnahn@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