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北 환적거래 선박 단속강화...英 이어 EU도
상태바
국제사회 北 환적거래 선박 단속강화...英 이어 EU도
금운산3, 류리젠트, 샹위안바오 3척 입항금지...美 "북과의 모든 환적 금지 조치 취해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0.27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과의 불법 환적 거래로 UN제재 대상이 된 샹유안바오(Shang Yuan Bao)호.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북한과의 환적 거래로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해온 선박에 대한 국제사회 단속이 강화되고 있다.

27일 외신에 따르면 영국에 어어 유럽연합이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하면서 유류 거래를 한 금운산 3(Kum Un San 3), 뉴리젠트(New Regent), 샹 위안 바오(Shang Yuan Bao)호 등 선박 3척을 25일 제재 목록에 추가했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난 16일 유엔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와 2371호에 근거해 선박 3척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한 데 따른 것이다.

유럽연합은 26일 관보를 통해 이들 선박을 제재 목록에 올리고 유럽연합 회원국에 입항을 금지시킨다고 설명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영국도 지난 17일 유엔 안보리가 제재 대상으로 추가한 3척의 배를 제재 목록에 추가한 바 있다.

이에 미국은 환영의 표시를 하면서 UN 대북제재위원회가 선박간 환적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모든 선박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