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북항 통합개발, 정부·지자체 공동 협력
상태바
부산북항 통합개발, 정부·지자체 공동 협력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0.2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북항 재개발지 전경.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부산항 북항과 부산역 일원 통합개발의 실행력을 높이고, 항만-철도-배후지역 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손을 맞잡았다.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 부산광역시는 26일 부산시청에서 부산북항 및 부산역 일원 통합개발 기본업무협약의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부산항 북항과 부산역 일원에서 시행되는 다수 개발사업의 유치시설 중복 등 난개발을 방지하고 체계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 4일 통합개발 기본업무협약을 최종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을 살펴보면, 세 기관은 항만·철도·배후지역 간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고, 철도사업 시설 및 부지를 항만재개발 사업에 포함했다.

또한, 통합개발의 효율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해수부는 통합개발 기본계획 수립 및 철도시설 재배치 사업 지원, 국토부는 철도기본계획 수립 및 항만재개발 사업 지원, 부산시는 통합개발과 관련한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민원 관련 업무에 협력키로 했다.

또한 사업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통합개발 대상지 대부분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공기업의 역할과 기관 간 소통이 중요한 만큼, 중앙-지방-공기업이 협업하는 '실무협의체'를 오는 12월 중에 구성하여 운영하기로 하였다.

그동안 부산항 북항과 부산역 일원에서 각 기관별 다양한 사업들이 비효율적으로 장기간에 걸쳐 시행된다는 단점이 있었으나, 이번 통합개발 업무협약을 통해 이러한 단점을 보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국내 최초로 항만, 철도,배후지역을 단일사업으로 묶어 추진함으로써 각 기관별 역량을 모아 실행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은 "이번 협약으로 부산북항 통합개발 사업이 성공적인 도심재생의 시범모델로 자리매김하여 지역사회에 이익으로 환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