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527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문재인 정부 D+α
문재인 정부 D+527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1일 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손을 흔들어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아셈(ASEM·아시아 유럽 정상회의) 참석 등 7박9일 간의 유럽 순방 일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를 남북, 북·미 정상회담으로 추동한 경과를 설명했다. 또 유럽의 지지를 단단히 하고 확대하는 데 힘 쏟았다.

특히 교황청 공식 방문 기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하고 사실상 수락 의사를 확인했다. 이는 한반도 평화정착 구상에 또 다른 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아울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유럽 주요 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중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정상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대북제재 완화 문제를 논의했다.

다만 대북제재 완화 문제를 국제사회에 공론화 했으나 실질적 시행까지는 적잖은 난관이 예상된다는 분석이 많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