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정종환 샘표 총괄본부장 "대리점에 갑질 한적 없어...상생 위해 노력할 것"
상태바
[2018 국감] 정종환 샘표 총괄본부장 "대리점에 갑질 한적 없어...상생 위해 노력할 것"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10.15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정종환 샘표 총괄본부장이 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샘표가 일부 가맹점에 대한 보복출점과 차별거래 등 '갑질' 논란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 정종환 샘표식품 총괄본부장이 증인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에 따르면 샘표식품은 2017년 12월 전국 공통으로 대리점에 배포되는 본부 행사에서 창영상사를 제외했다. 아울러 샘표식품 주력 품목인 간장 상품 프로모션이 제외된 리스트를 창영상사에 보내 행사를 할 수 없게 했다.

추 의원은 샘표가 다른 업체 상품을 취급하는 복합대리점이라는 이유로 창영상사를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본사에서 지원하는 행사 직원을 축소하고 인근에 보복출점까지 해 거래처를 빼앗았다는 설명이다.

정종환 본부장은 이에 대해 "동일한 조건으로 물건을 보내고 있으며 행사 프로모션은 물량이 한정돼 있다"며 "창영상사가 발주를 넣은 적이 없어 제공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샘표식품은 대리점 매출이 3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대리점이 중요한 채널이기 때문에 밀어내기를 하지 않는다"며 "대리점이 돈을 벌어야 회사도 잘되기 때문에 더 겸손한 마음으로 대리점과 상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