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백종원 “국내 자영업자 준비 없이 매장 쉽게 오픈해서 어려움 봉착”
상태바
[2018 국감] 백종원 “국내 자영업자 준비 없이 매장 쉽게 오픈해서 어려움 봉착”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10.1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최유희 기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국내 외식업은 자영업자가 해외에 비해 쉽게 매장을 열 수 있어 준비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백종원 대표가 이같이 말했다.

백 대표는 “우리나라는 인구대비 프랜차이즈 매장 수가 너무 많다”며 “미국은 새로운 자리에 매장을 열려면 1년 이상이 걸린다. 하지만 한국은 쉽게 오픈할 수 있다 보니 겁 없이 뛰어드는 사람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 우리나라는 ‘명예퇴직 후에는 기승전치킨’으로 불릴 만큼 자영업 비율이 높다. 자영업자 비율은 OECD국가에서 6위다.

정부는 지난 8월 22일 최근 5년간 1조3000억원을 소상공인 지원예산으로 잡는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백 대표는 “음식 장사를 시작한지 20년이 넘었다. 초창기에 비해 정부에서 자영업자들을 많이 도와주는 것 같다”며 “다만 시장에 비해 업체수가 포화상태”라고 강조했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SBS ‘골목식당’ 프로그램과 관련 “준비가 없으면 하지말라는 것”이라며 “어쩔 수 없이 이미 오픈한 분들에게 방법을 알려주며 희망을 전해주고자 하는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