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에어프레미아, 국토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자 면허 신청
<사진제공=에어프레미아>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에어프레미아는 12일 국토교통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자 면허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기존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와는 다른 국내 최초의 하이브리드항공사(Hybrid Service Carrier)를 표방하는 중장거리 노선 전문 항공사다. 면허 심사를 위한 자본 및 항공기 등 물적 요건은 물론 인력, 안전, 노선 등 항공사업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마무리한 상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자본금의 경우 초기 납입자본금 370억원에 이어 추가 투자 의향을 밝힌 자금규모가 700억원이다. 운항 전까지 최소 1000억원 이상의 자본금을 확보한 상태다. 취항 목표 시기는 2020년 상반기로 최신형 중형항공기(보잉 787-9 혹은 에어버스 A330neo)를 도입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가 도입하는 중형항공기는 비행기 규모가 크고, 더 많은 승객이 탑승하는 만큼 LCC가 주로 도입하는 소형항공기에 비해 일자리 창출 효과가 더 크다. 객실 승무원의 경우 평균 2배 이상의 고용이 창출된다.

또 최고 수준의 정비안전체계 마련을 위해 항공기 1대당 20명의 정비인력을 확보키로 했다. 이는 국토부 권고 기준을 초과하는 수준일 뿐 아니라 국내 대형항공사와 비교해도 18% 많은 수치다.

케이터링 및 항공화물 등 여러 유관 분야에서 저비용항공사에 비해 더욱 많은 간접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특히 에어프레미아가 역점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게 될 여객기 화물운송을 활용한 항공화물 사업은 중형항공기 등 일정 크기 이상의 규모여야 가능하다. 기존 저비용항공사의 소형항공기로는 취급하기 어려운 영역이다.

저비용항공사와 달리 모든 노선에 기내식이 포함되는 등 케이터링 서비스를 포함한 조업사와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