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文대통령 "제주 해군기지, 전쟁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관함식 참석 "제주도민 아픔 깊이 위로… 지역 주민·해군 상생 계기가 되길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린 2018 제주 관함식에 참석해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함식 연설에서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며 도민이 겪게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고,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국제관함식이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부 강정주민과 시민단체가 결성한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의 관함식 참석 반대 시위를 무릅쓰고 연설 자리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제관함식에 함께한 이유는 바다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희망이고 함께 지키고 보존해야 할 터전이기 때문"이라며 "이 관함식은 세계해군의 발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 서로의 우정을 나누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남북 사이에 흐르는 평화 기류로 군사적 대결 종결 선언을 언급하며 평화로 가는 길엔 강한 국방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고, 그 중에서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며 "한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해군 기지가 세워지면서 피해를 입은 제주도민과 강정주민에 대한 위로의 말도 잊지 않았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제주는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켰다"며 "이곳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도민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고,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