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고려사이버대,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 실시
고려사이버대학교가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실시했다. <사진제공=고려사이버대학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고려사이버대학교(총장 김진성)가 지난 8일 오전 9시 계동캠퍼스 인촌관에서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은 고려사이버대 산학협력단 국제협력·다문화연구소 주관 하에 '한국사회 이해'(5단계), '한국어와 한국문화'(4단계) 등 두 과정의 수업이 진행됐다.

사회통합프로그램은 이민자의 한국 정착을 돕기 위해 개발된 교육 프로그램으로서, 법무부가 지정하는 기관에서 시행되고 있다. 단계별로 최대 485시간에 이르는 이 프로그램의 이수자는 체류허가 가점 부여, 국적취득 시 귀화시험 면제 등의 혜택을 받는다. 고려사이버대는 지난 5월 '2018~2019년도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일반운영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고려사이버대 관계자는 "중국, 미국, 러시아, 핀란드,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 출신의 이민자들은 이날 각 과정에 열성적으로 참여하며 한국사회 적응에 필요한 소양을 익혔다"면서 "'한국사회 이해' 수업에서는 한국의 상징, 가족문화, 교통수단, 대중매체 등에 관해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민자들은 ‘한국어와 한국문화’ 수업에서 인터넷 쇼핑 관련 어휘를 학습하고, 고향과 한국의 인터넷 문화를 비교하여 발표하는 과제를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사회 이해'에 참석한 시리아 출신 아하마드(20)씨는 "10년 이상 거주해 한국에 익숙했지만, 수업에서 그간 몰랐던 새로운 문화와 단어를 배우게 되어 뿌듯했다"며 "프로그램을 이수해 국적을 취득하기까지 한국 사회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역량을 배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태 국제협력·다문화전공 교수는 "한국의 다문화 사회 발전을 도모하는 데 밑거름이 되기 위해 설립한 고려사이버대 국제협력·다문화연구소의 첫 사업"이라며 "다문화사회전문가를 지망하는 재학생의 실습 기회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확장하는 동시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려사이버대 관계자는 "2007년 결혼이주여성에게 한국어·한국문화 강좌를 제공하는 '다문화 e-배움 캠페인'을 시작했고, 2013년부터 무료 온라인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인 '바른 한국어'를 운영하며 다문화 시대의 내실 있는 사회 공헌을 실천해왔다"면서 "2018년에는 국제협력·다문화전공을 신설해 이민자의 한국사회 정착을 돕고, 이들에게 체계적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문화사회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고려사이버대학교>

한편, 고려사이버대는 지난 6일 태국 까셋삿대학교(Kasetsart University) 교직원들을 초청해 계동캠퍼스 화정관에서 사이버대학교 운영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니라눗 파찬나팁 교학처 국장을 비롯한 12명의 까셋삿대 교직원들은 오픈을 앞둔 온라인 캠퍼스의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이날 고려사이버대를 견학했다. 태국의 고령화 사회 진입에 발맞춰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준비하는 까셋삿대는 고려사이버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이번 연구방문을 결정했다.

이날 까셋삿대 교직원들은 김진성 총장을 비롯한 고려사이버대 교직원들의 환영을 받은 뒤, 대학 운영 프로세스에 관한 브리핑을 받았다. 적극적인 질의응답을 통해 까셋삿대 교직원들은 수업운영, 시험성적, 강의 연구개발, 학적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관리 기술을 전달받았으며, 고려사이버대가 지난 2015학년도에 학습 수요자 중심의 효율적 학사일정 관리를 위해 자체개발한 CUK 학습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김진성 총장은 "온라인 교육의 혁신적인 선례를 개척하며 축적한 고려사이버대의 운영 노하우를 태국의 명문 대학인 까셋삿대와 공유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우수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 제작에 있어 양교가 상호협력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하길 기대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까셋삿대 교직원들은 화정관 미디어센터를 방문해 최첨단 HD 스튜디오에서 동영상 강의가 제작되는 과정에 관한 설명을 듣기도 했다.

까셋삿대는 태국 내 3위권의 대학으로 1943년 설립된 국립대학이다. 방콕을 비롯한 전국 7개 캠퍼스에서 4만 5000여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