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의료·제약
유나이티드재단,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방송 문화 축제’ 中 하얼빈서 개최
<사진제공=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재단이 후원하는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 문화 축제’가 지난 15일과 16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렸다고 18일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홈타민컵 축제는 중국 내 조선족 어린이들이 노래, 이야기, 글짓기, 피아노 4개 부문에서 우리말과 글로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대회다.

조선족 어린이들은 물론 한국에 관심이 많은 어린이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한민족의 얼을 심어주고,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시작됐으며 올해로 14회를 맞았다.

15일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 및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개막식과 본선이 열렸다. 중국 전역에서 1,000여 명의 학생들이 예선에 참가했고 이 가운데 64명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행사에는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와 강예나 유나이티드갤러리 대표를 비롯해 이문익 흑룡강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허룡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장, 최학주 중국 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등 양국 내빈들과 조선족 학부모, 교사, 학생 250여명이 참석했다.

재단측은 본 행사에 앞서 한국의 독립과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들의 후손을 위한 감사장과 격려금 전달식을 열었다고 전했다.

유동하 의사의 후손 리림 씨를 대신해 참석한 김경애, 이상예 씨와 마하도 의사의 후손 마홍매, 로미향 씨가 각 후손 대표로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받았다.

마하도 의사의 후손 로미향 씨는 “우리 민족의 독립을 위해 앞장서서 싸우신 조상님을 평소 존경해왔다”며 “잊혀가는 선조들의 노고를 기억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마홍매 씨는 동포들에게 하고 말이 있냐는 질문에 “한국에서 조선족 사람들에 대한 좋지 않은 인식이 많은데, 일부의 잘못 때문에 나쁜 편견을 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덕영 이사장을 대신해 개회 인사를 전한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의 열정과 행사 관계자들의 노고 덕분에 2002년에 시작한 축제가 이제는 조선족 최대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했다”며 학생들에게 “조국인 중국과 고국인 한국 모두를 사랑해주길 바라고, 장차 세계무대에서 두 문화를 바탕으로 활약하는 글로벌 인재가 되길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를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야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불렀고,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했다.

행사 중간에는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무대에 올라 축하 공연을 펼쳤다. ‘행복을 주는 사람’, ‘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였다.

이들은 한국의 국제문화예술교육원 원장이자 바리톤 장병혁 씨의 지휘와 소프라노 윤장미 씨의 협연을 통해 한중 양국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했다고 회사측은 말했다.

16일에는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각 부문의 시상식과 폐막식이 열렸다. 글짓기 부문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작문한 김연정 학생(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조선족초등학교)이 대상을, 이야기 부문에서는 욕심쟁이 노인이 젊어지는 샘물을 너무 많이 마셔 아기가 됐다는 '젊어지는 샘물' 이야기를 구연동화로 소개한 남윤지 학생(지린성 옌지시 신흥초등학교)이 대상을 수상했다.

동요 '신나는 윷놀이'를 율동과 함께 불러 청중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김의연 학생(옌지시 중앙초등학교)과 쇼팽의 ‘스케르초 1번’을 원곡에 충실하게 연주한 정라영 학생(지린성 옌볜대부속 예술학교)은 각각 노래자랑과 피아노 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글짓기 부문 금상을 수상한 김연정 학생은 “매일 일기를 쓰고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됐다”며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상을 주셨다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야기 부문 대상을 받은 남윤지 학생은 “1년 동안 선생님과 열심히 연습했는데, 오늘 수상을 해서 무척 기쁘다”며, “내년에는 더 긴 이야기를 준비해서 다시 도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시상식에서 학업 성적이 우수하고 품행이 단정한 조선족 중학생 10명에게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전달했다고도 말했다.

허룡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조선족 동포들은 민족의 얼을 지켜가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축제가 학생들 인생의 추억이 되길 바라며, 지속적으로 인재를 배출하는 산실이 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려운 환경에서도 오랜 시간동안 대회를 위해 단독 후원해준 유나이티드문화재단 강덕영 이사장에게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