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487
상태바
문재인 정부 D+487
  • 김민석 기자
  • 승인 2018.09.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앞으로 주민이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치분권委 '지방정부 권한 강화' 6대 추진전략 33개 과제 발표

문재인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는 지방정부 권한을 강화하는 6대 추진전략 33개 과제를 11일 발표했다.

문 정부의 자치분권 종합계획은 중앙과 지방이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마녀 지방자치권한을 대폭 확대하고, 주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종합안의 6대 전략은 △주민주권 구현 △중앙권한의 획기적 지방이양 △재정분권의 강력한 추진 △중앙-지방 및 자치단체 간의 협력 강화 △자치단체의 자율성과 책임성 확대 △지방행정체제 개편과 지방선거제도 개선 등이다.

주민주권 구현은 주민자치회를 활성화 해 주민 직접참여제도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민자치회에 실질적 권한을 부여해 마을의 문제를 직접 해결하게 하는 것이 목표다.

문 정부는 중앙권한의 획기적인 지방이양을 위해 지방이양일괄법을 제정하고, 중앙에 밀집된 사무 기능들을 포괄적으로 지방으로 이양할 예정이다. 또 지방이양평가위원회(가칭)도 설치해 실질적인 재정지원 규모를 산정할 방침이다.

자치경찰제도를 따로 도입해 현장 중심의 치안활동 수행, 주민 밀착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도 도입된다.

지방분권의 강력한 추진은 기존 8:2인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7:3으로, 나아가 6:4로 개편해 지방 재정 운영 자율성을 제고와 지방 부담 완화를 취지로 탄생했다.

자치분권 종합계획은 향후 관련 법령을 제·개정하고 정부 부처의 세부 시행계획 수립을 올 연말까지 수립한 뒤 실행에 들어간다.

정순관 자치분권위원장은 "자치분권 종합계획안은 지방이 중앙에만 의존하는 기존의 틀을 벗어나 동반자적 위치를 잡아나갈 것이란 메시지를 강하게 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