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채무부담 완화 위해 금융회사 인수 부실채권 연체금리 인하
상태바
캠코, 채무부담 완화 위해 금융회사 인수 부실채권 연체금리 인하
"상대적으로 열악한 취약·연체 차주 채무상환 부담 완화 기여"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8.09.0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DB>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금융 취약계층 대출금 연체에 따른 채무부담 완화를 위해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인하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캠코는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기존 최고 24%에서 부실채권 매각기관 약정금리에 3%포인트를 가산한 최고 8%로 인하했다.

재산을 보유한 연체 차주도 연체금리가 최고 15%를 넘지 않도록 했다.

정부는 올해 1월 취약·연체 차주 채무부담을 최소화하고자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을 추진해 4월 말부터 금융권의 연체금리를 '약정금리+3%'로 일괄 인하했다.

캠코가 올해 인수한 금융회사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분석해보니 정부 정책 시행일인 4월 말 이전에 인수한 부실채권은 평균 연체금리가 14.7%였다.

그러나 연체금리 산정체계가 개편된 4월 말 이후 인수한 부실채권은 평균 연체금리가 절반 수준인 7.3%로 낮아졌다.

캠코는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기관에 들어가지 않지만, 금융회사의 부실채권 인수·정리를 전담하는 기관으로서 정부 정책 취지에 부응하고자 연체금리 인하 조치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의 연체금리 인하조치가 금리 상승기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취약·연체 차주 채무상환 부담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캠코는 지난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로부터 약 187조원어치 부실채권을 인수·정리했다.

이후 금융 취약계층에 채무조정, 취업지원 등을 하는 공적신용회복지원 제도를 도입해 약 270만명의 경제적 재기를 지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