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레저 헤드라인 톱
가을이 머무는 풍경…일본서 만나는 단풍 여행지는일본의 알프스 '알펜루트'...붉은색과 노란색 단풍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 자랑
훗카이도 칼데라 호 도야 호수서 유람선 올라 붉은 단풍과 호수 조화 감상
울긋불긋 단풍이 아름다운 계절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울긋불긋 단풍이 아름다운 계절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단풍놀이로 각광받고 있는 일본은 가을 단풍 시기가 저마다 달라 지역별로 단풍을 즐기는 테마가 다채롭다.

북쪽에 위치한 삿포로 지방은 9월말을 시작으로 10월말이면 단풍이 전부 떨어져 버리지만, 후쿠오카, 시코쿠 등 따뜻한 남쪽에 위치한 도시들은 12월 초까지도 단풍을 볼 수 있다.

가족과 연인, 친구 등과 떠나기 좋은 일본 단풍명소를 소개한다.

도야마현

△9월 중~ 10월 말, 홋카이도

홋카이도 추천 단풍명소는 ‘죠잔케이 호헤이쿄 협곡’이다.

도요히라강 치수사업을 목적으로 만든 거대한 호헤이쿄 댐 위에서 내려다보는 광경은 그야말로 절경이다.

댐 주위에 형성된 죠잔 호수변을 거닐거나, 홋카이도 내 3대 온천 중 하나로 꼽히는 죠잔케이 온천수에 발을 담그고 고즈넉한 휴식을 취해 보는 것도 좋다.

이밖에 홋카이도에는 오오도리 공원, 도야호수 등 소문난 단풍명소가 많다.

오오도리 공원은 삿포로 중심가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휴식공간이다. 둘레 43Km 칼데라 호 도야 호수에선 유람선에 올라 붉은 단풍과 호수의 조화를 감상할 수 있다.

알펜루트 신호타카

△9월~11월 중, 중부 알펜루트

일본의 알프스라고 불리는 다테야마를 관광하는 '알펜루트'는 계절마다 각기 다른 대자연의 옷으로 갈아입는다. 가을 알펜루트는 붉은색과 노란색 단풍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다테야마는 일본 3대 영산 중 하나로 꼽히는 해발 3015m 높이로 신비감이 더해지는 산이다.

최장 86km를 이동하는 웅대한 산악관광코스에서 일본 내 가장 큰 수력발전 댐인 쿠로베 댐, 하늘 위 로프웨이에서 바라보는 만년설, 고산지대에서만 볼 수 있는 진귀한 생태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알펜루트는 9월 중순경부터 붉은 고운 옷으로 갈아입기 시작해 11월 초에는 다양한 빛으로 산 전체가 물든다. 붉게 물든 알펜루트에서 산책을 시작해보는 것도 좋다.

산속에서 산책을 시작하면 그 웅장함에 마치 대자연의 품에 안겨있는 착각에 빠져든다. 일본에서 가장 깊은 V자형 협곡인 쿠로베 협곡을 지나다니는 작은 토로코 열차릉 탑승하면,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자연 속으로 풍덩 빠져들 수 있다.

도야마현 쿠로베협곡

다테야마는 아직까지 일본의 옛 정취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다.

일본 드라마 속에 나올법한 도야마 거리와 그 곳에서 판매하는 명물 ‘마스노스시(송어초밥)’이 매우 유명하다.

도야마에 있는 수변공원은 운하를 품고 있어 낭만적인 풍광을 자아낸다. 초록빛 잔디밭이 드넓게 펼쳐져 있는 탁 트인 공원과 공원을 상징하는 천문교응 비롯해 샘터와 폭포광장, 로맨틱한 운하 유람선까지 즐길 수 있는 이곳은 저녁이 되면 은은한 조명 불빛속에 더욱 아름답다.

일본 알프스 속 시골 마을. 시라카와 고와 고카야마 역사 마을은 일본의 역사와 옛 정취를 간직하고 있어 199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선정됐다.

합장하는 손 형태와 같이 지붕경사가 가파른 독특한 가옥양식 옛 가옥들이 100년 이상 보존되고 있다.

△10월초~11월 초, 아오모리

혼슈 가장 북쪽에 자리한 아오모리현에는 너도밤나무 원생림인 ‘오이라세계류’가 있다. 여름에는 시원한 물소리와 초록색의 숲으로 나를 치유해주고, 가을이 오면 초록, 빨강, 노란색이 어울려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최고 산책코스다.

해발 400m 산 위에 위치하며 투명도가 15m에 이르는 유명한 호수인 도아와호수, 1000여 그루의 단풍나무와 국화꽃이 장관으로 아름답기로 유명한 동북지역의 대표성인 히로사키 성 등 아이모리 가을 또한 굉장히 아름답다.

규슈 유후인 기린호수

△10월 말~11월 말 규슈

가을 단풍여행을 놓쳤더라도 뒤늦게 즐기는 방법이 남아있다.

일본 최남단에 위치한 규슈 지방은 12월 초순까지도 단풍이 남아 있어 막바지 가을여행지로 고려할 만하다.

아기자기한 풍경으로 일본 자국민들 사이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유후인 마을, 은행나무성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가을 정취를 잘 담고 있는 일본 3대 성 중 하나 구마모토 성, 한 폭의 산수화를 그려 놓은 듯 아름다운 정원 ‘미후네야마라쿠엔’ 등 규슈에도 소문난 단풍 명소는 여럿 있다. 수질 좋기로 유명한 규슈 온천욕도 잊지 말고 즐겨야한다.

규슈를 방문한다면 계절마다 신비로운 정원 미루네야마라쿠엔이 으뜸이다.

옛 영주 별장으로 조성된 정원으로 방대한 넓이의 정원에 알록달록 나무들이 수를 놓고 있다. 정원의 호수와 호수 위로 반사되는 단풍의 아름다움은 ‘낙원’이라고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이 외에도 후쿠오카 도심 속 단풍명소인 일본식 정원, 라쿠스이엔, 아름다운 단풍으로 가을풍경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기리시마신궁, 야생동물 관람과 자연 속 남큐슈룰 즐길 수 있는 원시림 에비노고원 등 가을을 오래도록 만끽할 있는 지역이 규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