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여기어때 “액티비티 예약, 일요일·낮 정오~2시에 몰려”
상태바
[스타트업] 여기어때 “액티비티 예약, 일요일·낮 정오~2시에 몰려”
지난 한 달간 서비스 운영 데이터 집계 결과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7.2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워터파크, 아쿠아리움, 테마파크 등 액티비티 예약은 일요일, 정오에서 오후 2시 사이에 가장 많이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는 지난 한달간 '액티비티 예약' 서비스를 운영한 데이터 집계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액티비티 예약은 일주일 중 '일요일(25.7%)'에 압도적으로 쏠렸다. 이어 금요일(17.8%), 토요일(16.5%), 목요일(11.8%), 화요일(10.8%), 월요일(10.2%), 수요일(7.2%) 순을 보였다.

워터파크나 아쿠아리움, 테마파크 등 대형시설은 현장에서의 예약과 사용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 예약이 금요일과 토요일에 몰리는 것과 반대의 결과다. 

여기어때 측은 "통상 주말 여가를 소화하고, 심적 여유가 생기는 일요일에 액티비티를 계획한다"며 "더불어 일요일 오전에 여행지 숙소 체크아웃 후 놀거리, 볼거리를 이용하려는 니즈도 있다''고 설명했다.

액티비티 예약이 가장 많이 몰리는 시간대는 정오에서 오후 2시 사이가 차지했다. 밤 11시에서 1시 사이가 뒤를 이었다. 이는 주중과 주말 모두 유사하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점심시간 짬을 내 주말에 즐길 액티비티를 찾거나, 귀가 뒤 늦은 저녁에 여유롭게 상품을 예약하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또 '액티비티'는 사용자의 이용후기에서도 '숙박'과 차이가 있었다. 지난 한 달간 액티비티를 즐긴 사용자가 앱에 기록한 체험 후기인 '리얼리뷰'를 분석했더니, 사진이 포함된 리뷰가 17.0%에 달했다. 반면 숙소 리얼리뷰는 사진이 포함된 리뷰가 전체의 3.0%였다.

여기어때는 “액티비티 서비스 특성상 글보다 사진 활용 시 한층 실감 나는 체험 후기를 전할 수 있다. 그래서 사용자가 자발적으로 생생한 이용후기를 공유한다”면서 “양질의 상품정보 제공을 위해 향후 리뷰에 동영상 첨부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지난달 액티비티 실시간 예약을 시작했다. 최저가 보상제, 동영상 상품 정보, 부분 예약 취소 등을 차별화 요소로 내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