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중간 톱
'산업단지를 태양광으로'...2022년까지 3.2GW 확대김해 골든루트·나전, 광주 평동 3개 단지 '시범 사업' ...국가·지자체 산단 1200여 곳으로 확대키로
공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은 전국 여러 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LS산전 충주 공장.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전국의 공장지붕, 주차장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을 오는 2022년까지 3.2GW까지 확대하기 위한 첫 작업이 시작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 김해 나전 농공단지, 광주 평동 산업단지 등 3개 단지의 25개 입주기업이 시범사업 추진 협동조합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예상 발전량은 약 7MW규모로 이들 3개 시범단지의 성과와 참여기업 만족도 등은 향후 정부의 태양광 발전 확대 계획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정부는 전국 산업단지 유휴부지 활용 태양광 잠재량은 3.2GW 규모로 보고 시범단지 종합평가를 거쳐 45개 국가산단과 1100여개의 지자체 산단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에너지공단, 산업단지공단, 한국수력원자력 및 입주기업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백 장관은 축사에서 "오늘 협동조합 발대식은 우리 국민과 기업, 그리고 지역이 에너지전환에 참여해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 패러다임을 이루어 나간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특히 "이번 사업은 입주기업이 참여주체가 되는 협동조합형으로 추진함으로써 발전수익 지역 환원과 함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사업모델"이라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그러면서 "(일반 주거용) 건물 옥상에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도 44GW에 이른다. 옥상은 인근주민의 반대가 없고, 전력 소비처와 생산처가 동일한 장점이 있다"고 덧붙여 도시형 태양광 사업 확대 의지를 비췄다.

산업부는 도시형 태양광 사업 확대를 위해 정부청사와 관공서, 학교 등 국가기관 건물과 상하수 처리장, 매립지 등 지자체 보유 시설 및 산업단지와 주유소 등 민간시설에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백 장관은 행사에 앞서 풍력발전 부품을 수출하는 우림기계를 방문, 재생에너지 확대가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일자리를 창출 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