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SBA,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제공 사업' 시작총 45억 원의 예산 지원, 중소·벤처기업 성장 도모
<사진제공=SBA>

[이뉴스투데이 김태형 기자] SBA(서울산업진흥원)가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제공 사업'을 시작했다. 

SBA 관계자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해왔음에도 상용화·사업화 실적이 없어 사업을 넓히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 이 사업은 과제당 최대 10억 원까지 총 45억 원 내에서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참가접수는 8월 10일까지 진행되며,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개발이 완료돼 즉시 투입이 가능한 혁신기술 기반 제품, AI(인공지능)·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 활용, 서울시정과 연계해 도시·사회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현안, 추가적인 인증·승인 없이 바로 설치 가능한 기술 등의 요건을 갖추고 법령 상 요구되는 절차를 모두 충족해야 한다.

추가적으로 서울 소재 중소·벤처기업(영리법인) 혹은 서울 소재 중소·벤처기업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협력업체 기업만 사업 신청이 가능하다.

참여 희망 기업은 보유하고 있는 즉시 사용가능한 혁신기술 기반 제품(서비스 포함)을 이용해 현 시정의 해결방안과 실증방안을 자유롭게 제안하면 된다.

해당 과정을 거쳐 접수된 과제는 오는 8월 서울시와 SBA에서 진행하는 적정성 평가와 9월 서울시 소관부서(실증수요부서) 실무협의, 10월 기술·사업성 평가를 걸쳐 최종적으로 11월에 실증협약을 체결하게 된다.

서울시는 선정된 기업의 제품 중 일부 우수한 제품은 별도의 예산을 측정해 추가 구매를 하고, 서울산업진흥원 명의의 '실증확인서'를 발급해 다른 기업이나 공공기관에 납품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 자세한 사항은 SBA 홈페이지 공지사항 및 서울산업진흥원 R&D 지원센터 홈페이지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BA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을 가지고 있는 많은 기업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형 기자  news@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