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중기부, 싱가포르서 현지진출 기업 간담회 실시유통·마케팅·제조·프렌차이즈 등 현지 어려움 청취…사업예산 별도편성해 소상공인 해외진출 지원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대통령 싱가포르 순방에 참가해 현지진출 기업인들과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해외 진출에 성공한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인이 설립한 동남아 유통채널을 활용한 국내 중소기업 제품의 동남아 진출 방안도 모색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기업인들은 정부에게 바라는 점을 전달했다. 참가 기업은 큐텐, 스마일홈쇼핑, 캐시트리, 엘토브, 바보스, 떡담 등이다.

홍 장관은 해외시장에 진출해 안착한 국내 기업인들의 정신을 높게 평가했다. 또 중소기업을 경제주역으로 만들기 위한 중기부 정책을 소개했다. 수출초보기업들이 해외에 나갈 때 현지시장과 무역환경에 대한 지식 및 노하우도 전달해줄 것을 당부했다.

현지진출 기업들은 한국에서 우수한 인재를 데려와 현지에서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홍 장관은 “해외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이 만들어낸 현지 일자리는 값진 것”이라며 “글로벌 역량이 있는 인재와 연결되어 취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홍 장관은 “싱가포르 경제사절단 중 상당수가 프렌차이즈 기업인으로 서민경제 성장의 중요성을 감안해 구성했다”며 “치열한 국내 경쟁으로 다져진 우수성을 바탕으로 해외진출을 확대한다면 과당경쟁 출구 마련, 새로운 수익원 창출, 한류문화 전파 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출지원기관간 협업을 통한 소상공인의 해외진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사업예산을 별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