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중간 톱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최저임금 인상되면 전국 동시 휴업 추진”최저임금 업종별차등화 재논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확대 등 요구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원들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인상될 경우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의 7만여 편의점이 전국 동시 휴업을 추진한다.

CU와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전편협)는 12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냈다.

전편협은 “2019년도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에 한계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고 폐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편의점 등 영세 소상공인을 범법자와 빈곤층으로 내모는 현재 정책 기조를 전면 재검토하라며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를 요구하는 한편 영세·중소 가맹점 신용카드 수수료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할 것도 주문했다.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GS25)는 “편의점 수익구조를 보면 인건비가 작년 기준 41%를 차지할 정도로 전부라고 보면 된다”며 “우리도 최저임금을 못 받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로 사각지대로 몰리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하루 광고 3만건 중 2만여건이 편의점에서 낸 것”이라며 “인력을 가장 필요로 하는 편의점 점주를 제외한 최저임금 협상은 문제가 있다. 최저임금위원회에 참여한 공익위원들은 월급을 줘본 적이 없고 고용창출을 해본 적이 없다. 우리가 참여한다면 진심으로 협상할 수 있다”고도 했다.

신상우 전편협 공동대표(CU)는 “실제 지급되는 최저 시급은 이미 1만원에 근접해있고 인상안 1만780원을 적용하면 실제 지급액은 1만2000원을 넘는다. 최저 시급을 초일류 국가와 단순 비교하는 건 현실에 맞지 않고 차라리 시장 경제에 맡겨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도 방법”이라고도 했다.

신 대표는 “이런 현실을 무시한 인상 결정은 영세 자영업자 삶을 뿌리째 뽑으려는 것으로 노동계가 주장하는 시급액은 자영업자가 감당하지 못해 파산에 이르게 된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충분히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 대표는 “최저임금뿐 아니라 편의점 브랜드의 근접 출점과 카드수수료로 인해 편의점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카드수수료만 빼줘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주들도 살 길이 열린다”고 호소했다.

전편협은 내년도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려는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향후 전국 동시 휴업도 추진 등 전국 7만여 편의점이 단결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