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이인호 차관 '업계 노동시간 단축 동참' 당부…"정부 총력 지원할 것"

[이뉴스투데이 유영준 기자]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2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방문해 이달부터 시행중인 노동시간 단축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업계에서 노동시간 단축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다만 주 52시간의 정착 과정에서 일부 기업의 애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인정하면서 업계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동국제강과 사내협력사 관계자와 의논했다.

곽진수 동국제강 인천공장장은 “동국제강의 경우 2007년부터 생산라인4조 3교대제를 시행했다”며 “지속적인 근무문화 개선 노력을 통해 주 52시간 이내 근무시스템이 이미 정착돼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사내협력사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우려를 표하던 점을 감안,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당사의 ‘동반성장 지원금’을 활용해 인건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효신 등 동국제강 사내협력사 관계자는 노동시간 단축에 필요한 교대제 개편(3교대→4교대제)과 신규 채용(근로자수 11%↑)을 실시하는 데에 동반성장 지원금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동국제강과 사내협력사들의 사례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해 주 52시간을 정착시켜 나가는 모범사례로 평가하면서 “정부도 노동시간 단축의 신속원활한 산업현장 안착을 위해 총력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동국제강과 사내협력사 관계자는 미국․유럽연합(EU) 등 주요 국가가 자국 철강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규제를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이 차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민관합동 대책회의 등을 통해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며 국제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영준 기자  junhyeoky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