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구직자 59.5% “기업 채용 공정성 신뢰 못해”사람인 조사결과, 불공정 채용으로 탈락한 구직자 “박탈감 느껴”
<사진제공=사람인>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구직자 59.5%가 기업의 채용 공정성에 대해 신뢰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477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채용 공정성 신뢰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공정성을 신뢰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명확한 평가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서(54.6%·복수응답)’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일부 기준만으로 필터링 하는 것 같아서(51.8%)’, ‘채용 청탁 비리가 팽배해서(45.8%)’, ‘합격자 발표를 비공개로 진행해서(30.3%)’ 순이었다. 이외에 ‘부모 이력 등 불필요한 정보를 요구해서(22.2%)’, ‘성별 등 바꾸기 어려운 요소로 차별해서(18.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 채용 시 불공정하다는 느낌을 받은 구직자는 52.8%였다. 불공정함을 느낀 전형은 ‘면접전형(59.5%·복수응답)’, ‘서류전형(56%)’, ‘연봉협상(14.3%)’, ‘인적성 및 필기전형(9.9%)’ 등이다.

구직자 54%는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 진행(복수응답)’을 불공정한 상황이라고 가장 많이 뽑았다.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 몰림(36.1%)’, ‘근무조건 기재가 불분명함(31.3%)’, ‘나보다 스펙이 낮은 사람이 합격함(21.8%)’, ‘채용공고가 게재 도중에 바뀜(18.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이들 중 74.2%가 불공정한 채용 행태로 인해 자신이 탈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93.7%는 이로 인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한편, 구직자들은 공정한 채용이 이루어지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 ‘블라인드 채용 도입(30.2%)’을 선택했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