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공공건축 공사비 예측시스템 구축 사업 착수조달청 '빅데이터 기반 공공건축 공사비 분석 및 예측시스템'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정확한 공사비 예측으로 설계변경 등 차단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조달청은 11일 공공건축물의 정확한 공사비 예측을 위해 ‘빅데이터 기반 공공건축 공사비 분석 및 예측시스템’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으로, 오는 12월까지 5개월간 진행된다.

조달청이 보유한 건설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해 건축물의 유형, 설계조건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공사비를 예측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으로 보다 정확한 공사비 예측이 가능해져 설계변경·예산낭비 요인을 사전에 차단, 공공 건축물의 품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강신면 시설사업국장은 “시스템이 구축되면 빅데이터 분석에 의한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과적인 건설정책 수립이 가능해 질 것”이라면서 “특히 정확한 공사비 책정은 건전한 건설산업을 육성,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