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中企와 시니어의 만남, 휴넷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
조영탁 휴넷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탤런트뱅크' 론칭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우수사례와 향후 계획등에 대해 발표했다. <사진=구동환 기자>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휴넷이 전문 인력이 필요한 중소기업과 일자리를 잃은 시니어 전문가를 이어줄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를 론칭했다.

휴넷은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탤런트뱅크‘ 론칭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기자간담회는 ‘탤런트뱅크’를 소개하고 우수사례,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발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탤런트뱅크는 각 분야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의 요구사항에 맞게 매칭해 필요한 기간 동안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가 ‘매칭 플랫폼’으로 기업에 따라 인재를 채용해 단기간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형태다.

휴넷은 현재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IT,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 300여 명의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500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각 전문 분야 시니어는 서류 전형과 대면 인터뷰를 거친 검증된 전문가들이다. 기업은 필요한 인력을 채용하지 않고 필요한 시점에만 고용할 수 있어 채용 및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특히 채용에 따른 높은 고정비 발생. 모집 홍보 및 검증 이슈. 긴 채용 시간 등을 해소한다.

전문가는 본인의 시간, 장소 등 조건에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으며 비용도 스스로 책정할 수 있게 했다. 탤런트뱅크의 전문가는 한 분야 10년 차 직무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 경력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대면 인터뷰를 통해 전문가로 인증이 완료되면 탤런트 뱅크 전문가로 활동할 수 있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100세 시대가 누구에게는 축복이지만, 준비가 안된 사람들에게는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일자리를 잃은 시니어 전문가는 10년이상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력서를 준비해 매칭이 된다면 새로운 삶을 살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교적 규모가 작은 회사 입장에서도 검증된 전문가를 필요 기간 만큼, 부담 없이 고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