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블리자드 '오버워치', 핑크 메르시 캠페인 수익금 전액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
<사진제공=블리자드>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Overwatch)가 지난 달 모금한 ‘핑크 메르시(Pink Mercy)’ 자선 캠페인 수익금 미화 1270만달러(약 140억)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BCRF, Breast Cancer Research Foundation)에 기부한다고 10일 밝혔다.

블리자드에 따르면 오버워치는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를 통해 유방암 예방에 적극 동참한다는 취지로 지난 달 9일부터 약 2주간 자사 인기 캐릭터 메르시(Mercy)를 테마로한 ‘핑크 메르시’ 기간 한정 자선 스킨 및 티셔츠를 판매했다.

본 캐릭터는 오버워치 세계관 내 상대방을 치유하는데 평생을 바친 천재 과학자이자 수호천사인 앙겔라 치글러(코드명 메르시) 박사로 등장한다.

약 2주간 거둬들인 판매 수익금은 미화 1270만3828달러(한화 약 140억)다. 오버워치는 전 세계 플레이어 참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할 방침이다.

이는 1993년 설립된 유방암 연구 재단 역사상 단일 기업 파트너사가 1년간 기록한 가장 많은 기부금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캠페인 시작 전 오버워치가 보장한 최소 기부액은 미화 25만달러(약 2억7000만원)로, 실제 기부액은 50배 이상이다.

이와 함께 유방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오버워치가 전 세계 14명의 컨텐츠 크리에이터와 진행한 자선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통해서는 미화 13만달러 이상(약 1억4000만원) 누적 기부금이 모금됐다고도 블리자드는 덧붙였다.

마이크 모하임(Mike Morhaime)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CEO겸 공동설립자(CEO and cofounder of Blizzard Entertainment)는 “유방암 연구 재단은 유방암 예방, 치료 및 관리를 위한 새로운 리서치와 전략을 개발하고, 매일 같이 여성 건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재단의 지속적인 노력에 기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 자선 캠페인을 지지해준 전 세계 오버워치 플레이어의 오버워치에 대한 열정과 모두의 열린 마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스테파니 카우프먼(Stephanie Kauffman) 유방암 연구 재단 치프 스트레티직 얼라이언스 오피서(Chief Strategic Alliances Officer at BCRF)는 “전 세계 게임 커뮤니티 참여 유도를 통해 여성 건강을 위한 변화를 이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기념비적인 성과는 오랫동안 그 영향력이 지속될 것”이라며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성원 덕분에 유방암 예방 전략과 치료법 개선은 물론, 유방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해결책 마련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