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바른미래당 "기무사 사건, 중대한 범죄행위… 청문회 개최 제안"
<사진출처=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 사건에 대한 수사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입장을 밝혔다.

10일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군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관련 TF에 대한 수사지시를 내렸다"라며 "이는 국민을 지켜야 할 군 기무사가 국민을 향해 총구를 들이댈 계획을 세운 것도, 안보이슈도 아니었던 세월호 참사에 여론 조작 개입을 한 의혹도 어느 하나 용납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87년 민주화 이후 30년이 넘어가도록 군이 아직도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계속하고 있으며, 군의 대대적인 개혁이 시급함을 말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송영무 장관에게 수사명령을 내렸지만, 군에게만 이 사안을 맡겨놓기에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없다"라며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밝힌 바와 같이 국회 차원에서 관련상임위를 통한 청문회 개최로 기무사 사건의 진상규명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전했다.

앞서 인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특별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또한 이 독립수사단이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