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립공원 4곳에 친환경 전기버스 달린다
상태바
환경부, 국립공원 4곳에 친환경 전기버스 달린다
7월~11월 치악산, 태백산, 주왕산, 내장산서 운영...현대자동차 48인승 버스 제공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7.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11월까지 전국 4개 국립공원에서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전기버스 '일렉시티'.<사진 제공=현대자동차그룹>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환경부가 치악산, 태백산, 주왕산, 내장산 등 국립공원 4곳에서 7월부터 11월까지 전기버스를 순차적으로 운행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달 28일 현대자동차와 국립공원 청정환경 조성 및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1대를 11월까지 무상으로 대여받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공단측은 이 전기버스를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주말 및 공휴일에 치악산에서 시범 운행한 결과, 탐방객 호응이 높고 운행 안정성이 확보됐다고 판단하고 이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기버스 1대가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태백산 백천명품마을과 봉화열목어마을 2km 구간 운행을 시작으로 9월 1일부터 30일까지 치악산 국립공원사무소와 신흥동주차장 및 3주차장 연결하는 2km 구간을 운행한다.

이어 10월 1일부터 31일까지는 주왕산 임시주차장과 상의주차장을 연결하는 4km 구간을 운행한다. 11월 3일부터 18일까지는 내장산 내장호주차장과 월령교를 잇는 2.1km 구간을 달린다.

이용은 무료이며, 주말 및 공휴일에 해당 구간을 왕복한다. 태백산, 주왕산, 내장산의 경우 평일에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국립공원에는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2011년부터 전기승용차가 보급돼 36대가 운행 중이다.

공단은 이번 친환경 전기버스 운영을 계기로 공원 내 전기버스 운영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전기자동차를 이용한 순찰 활동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운행에 쓰이는 전기버스는 전장 11m, 48인승이다. 1회 충전으로 319km를 갈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256kWh이고 판매 가격은 4억5000만원이다.

환경부는 이번 친환경 전기버스 운행으로 차량 혼잡을 예방해 국립공원 내 대기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전기자동차 운행 지원 및 긴급충전을 위해 국립공원 주차장, 야영장, 탐방안내소 등 주요 공원시설에 공공 급속충전시설 80기도 운영되고 있다.

최병기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이번 전기버스 운영으로 친환경 자동차 확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 되기를 기대한다"며 "국립공원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 확대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