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분양] 남북경협 소식에 동해선 인근 분양 단지 ‘주목’
상태바
[e분양] 남북경협 소식에 동해선 인근 분양 단지 ‘주목’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8.06.0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 선보이는 ‘신구포 반도유보라’ 조감도. <자료제공=리얼투데이>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최근 남북 간에 경제협력이 논의되면서 그 여파가 주식은 물론 부동산에까지 미치고 있다. 특히 경의선이 지나가는 파주의 땅값이 크게 오르면서 동해선 지역의 분양 단지들도 유사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파주시의 지가상승률은 남북정상회의가 치뤄진 4월 급격히 올랐다. 기존에는 매월 0.2%대의 상승률을 유지했지만 지난 4월에는 6배가량 뛰어 1.7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택가격도 상승했다. 지난 5월 파주시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29%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경기도 상승률인 0.04%의 약 7배 수준이다.

남북 경협 수혜지로 꼽히는 파주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자, 동해선이 지나는 지역에서 분양하는 단지들에도 수혜가 기대되고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동해선은 부산에서 출발해 강릉, 속초를 거쳐 북한 원산과 김책, 나진 등을 지나는 노선이며, 시베리아 횡단철도까지도 연계될 수 있다. 현재 동해선은 부산~포항, 삼척~강릉 노선이 개통돼 있으며, 포항~삼척 구간은 오는 2020년을 목표로 조성 중에 있어 2020년이면 부산에서 강원도 강릉까지 한 번에 이어지게 된다. 북으로 연결되는 강릉~속초~고성 제진 구간은 단절돼 있으나 이번 판문점 선언을 통해 철도 연결을 다시 추진한다는 내용이 포함됨에 따라 노선 연결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이고 있다.

향후 남북을 잇는 동해선이 연결되면 한반도 동해안 인접지역을 종단하는 노선으로 거듭날 전망이며, 화물 수송에도 크게 기여해 노선 일대가 물류 중심지로 성장, 지역 경제가 크게 발전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남북경협의 수혜지로 꼽히는 동해선 인근 지역에서 분양하는 단지들이 주목받고 있다.

강원 속초시에서는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을 6월 공급한다. 속초시 중앙동 468-19 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36층, 아파트 3개 동 256가구와 오피스텔 1개 동 138실 규모로 구성된다. 단지가 속초시청, 로데오퍼스트몰, 이마트, 속초의료원 등 생활 인프라를 가깝게 누릴 수 있는 속초시 중심지에 위치해 있다. 해안가에 인접해 있어 단지 대부분의 세대에서 바다 조망이 가능하고, 주변에 설악산, 속초해수욕장, 청초호 호수공원 등도 위치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반경 1km 내에 중앙초, 속초초, 속초여중 등의 학교도 위치해 있다.

울산시에서는 동부토건과 진흥기업, 효성으로 이뤄진 컨소시엄이 ‘울산 중구 복산동 베스티움’(가칭)을 오는 7월 분양할 예정이다. 울산광역시 중구 복산동 B-05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이 단지는 총 259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KTX 태화강역을 쉽게 이용할 수 있고, 서덕출공원과 복산초등학교가 단지와 인접해 있다. 차로 5분거리에 홈플러스 울산점이 있고, 성남동 젊음의 거리도 가깝게 위치해 있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부산시에서는 반도건설이 6월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1동 720 일원에 구포3구역을 재개발하는 ‘신구포 반도유보라’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8층, 11개 동 총 790가구로 구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48~84㎡ 471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부산 지하철 2호선인 구명역 초역세권 단지로 덕천역(2‧3호선)이 모두 인접한 더블역세권에 KTX 구포역도 가깝다.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구포초를 비롯 반경 1km 이내에 초‧중‧고교가 위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