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北, 남북고위급회담 무기연기 통보... 청와대 "정확한 뜻 파악 중"靑관계자 "청와대 안보실,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대응방안 긴밀히 논의"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이날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우리측의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썬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새벽에 통지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오늘 새벽 12시 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 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통일부에서도 오전에 입장이 나갈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비난한 한미 공군 '맥스선더 훈련' 일정이나 규모에 변동이 생길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일정은 변동이 없나'라는 질문에 그는 "관련 부처에서 그렇게 파악하고 있다면, 청와대에서 보는 것도 다르지 않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핫라인(직통전화)을 통해 이 문제를 직접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그는 "현재까지는 (검토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개최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현재는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맥스선더 훈련을 육해공 적대행위 전면 금지한 판문점선언에 위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판문점 선언에서는 원론적이고 원칙적 얘기를 한 것이고, 구체적으로 판문점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더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호 신뢰에 기반해 (판문점선언에 담긴) 군사적 긴장완화의 구체적 방안을 얘기해 보려고 장성급 회담이나 장관급 회담들이 예정돼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써는 북측이 보내온 전통문과 조선중앙통신에 나온 내용 이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건 없다"며 "좀 더 상황을 파악하고 판단해 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나름대로 전통문을 보내야겠지만,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검토 중"이라며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겼다고 보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정부도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하자 정확한 의도 분석과 함께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