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해운·철강 쿨e뉴스
부산터미널 되찾은 현대상선…해운업 부활 '신호탄'신항 터미널 4부두 운영권 되찾아…중소형선사들 700m 규모 전용선석 확보
부산신항 제4부두 터미널 전경. <사진 출처=부산항만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상선이 부산신항 제4부두 터미널의 운영권을 2년 만에 되찾는 동시에, 중소형국적선사들이 전용선석을 확보하면서 국내 해운업이 부활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대상선은 15일 싱가포르 다국적 터미널운영사인 PSA와 '부산항 4부두 공동운영 기본합의서'를 체결하고 국적선사로서의 위상을 회복하기 위한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고 밝혔다. 

부산시 성북동 HPNT 1층 강당에서 개최된 '현대상선-PSA 부산항 신항 4부두 공동운영 기본합의서 체결식'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탄총멩 PSA그룹 회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구체적인 협약 내용은 현대상선과 PSA가 4부두 지분을 절반씩 보유하고,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상선이, 최고재무관리자(CFO)는 PSA가 임명한다는 내용이다.

부산항만공사는 현대상선과 PSA의 터미널 운영을 지원하고, 현대상선과 PSA는 부산항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만공사의 정책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특히 이날 부산 신항에서는 해수부 주관으로 다목적부두 400m 구간을 중소형 국적선사의 컨테이너선 전용부두로 제공하는 '중소형국적선사 전용선석 확보 기념식'도 거행됐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지난해 8월 부산항 중심의 환적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특히, 국적선사의 영업능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에 한국선사협의회, 운영사, 부산항만공사가 머리를 맞대고 다목적부두의 컨테이너기능으로 전환 및 국적선사 전용선석으로 제공키로 했다. 또 인접터미널 간 내부이동최적경로(ITT) 설치, ITT 플렛폼 개발로 운송효율화, 부산항 타부두 환적화물운송 전담기구 설립 등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15일 부산시 성북동 HPNT 1층 강당에서 개최된 ‘현대상선-PSA 부산항 신항 4부두 공동운영 기본합의서 체결식’에서 (좌측부터)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 탄총멩 PSA그룹 회장,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상선>

이번 행사와 정부의 조치에 대해 해운업계에서는 한진해운 파산 이후 흔들렸던 부산항 중심의 환적물류망을 복원하고, 국적선사의 경쟁력이 동시에 확대·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상선은 불합리하게 높았던 하역요율 인하가 가능해져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 현대상선은 지금까지 부산신항 4부두의 독점적 운영사인 PSA와 터미널 하역료를 놓고 오랫동안 씨름을 벌여왔다. 지난 2016년 현대상선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터미널 지분 50%+1주 가운데 40%+1주를 PSA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붙은 단서조항들 때문이었다.

당시 계약 조건은 최소 처리물량으로 초과물량 포함 70만개의 20피트 컨테이너(TEU)를 2023년까지 매년 이 부두에서 처리해야 했다. 또 국내 자체 터미널 인수도 3년간 금지돼 있었으며 하역료도 계약조건에 따라 경쟁 선사보다 약 20% 비싼 편이었다.

하지만 이번 재계약과 함께 불리한 조항은 사라졌으며, 건조 예정인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안정적 기항을 위한 선석 확보도 가능해 졌다. 또한 터미널 운영을 통해 향후 얼라이언스 선사의 부산 기항을 유도해 부산항 환적 물량 및 수익 증대를 통한 국익 증진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모항인 부산항에 전용터미널을 다치 찾게되면서 고객에게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국적선사로서 대한민국의 거점 항만인 부산항 물동량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