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중간 톱
세월호 4주기 추모하는 ★들… "잊지 않겠습니다"
<사진출처=솔비 인스타그램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모 물결이 연예계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배우 윤현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4주기"라는 글과 함께 세월호 추모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매년 4월 16일 세월호 추모 그림을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솔비는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어요.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죠.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어요.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합니다. #세월호 #4주기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공승연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를 해시태크 하면서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라며 임형주의 세월호 추모곡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자필로 써서 노란리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윤균상은 "#416 #잊지않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노란리본 이미지를 게재했다. 그는 이어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면서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예은은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