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생산량 평년比 13% 증가 전망…시장격리·소비촉진·수출지원 추진
상태바
양파 생산량 평년比 13% 증가 전망…시장격리·소비촉진·수출지원 추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03.2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인 12일 경남 함양군 지곡면 남효리의 양파 논에서 농민들이 양파 잎을 손질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올해 양파 생산량이 평년보다 늘어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하락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시장 격리, 소비 촉진, 수출 지원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산지가격 상승 영향으로 2018년산 양파 생산량은 평년보다 13% 증가한 139만8000t 수준으로 전망된다.

평년 대비 15만5000t 초과할 것으로 보여 햇양파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4월 초에 가격하락이 예상된다. 조생종과 중생종의 출하가 겹치는 5월 상·중순에는 평년 대비 큰 폭의 가격하락도 우려된다.

농식품부는 '2018년산 양파 수급 및 가격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7년산 저장양파가 이달 내에 최대한 소진될 수 있도록 전국 농협계통매장 할인행사 등을 실시한다.

정부 수입비축물량은 시장가격 형성에 부담되지 않도록 민간의 추가수입을 억제하는 수준에서 전략적으로 방출할 계획이다. '농·소·상·정(農·消·商·政) 유통협약'을 체결하고 조생종 양파는 시장 격리와 소비 촉진 등을 실시키로 했다.

중·만생종 양파에 대해서는 수매비축, 사전 면적조절 등을 실시해 초과 공급량(4만3000t) 전량을 격리해 가격 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주요 수출국인 대만으로 1만t 수준이 수출될 수 있도록 물류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양파가격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농협 및 농가도 자율적 수급조절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농업인들이 정성껏 기른 양파가 보다 많이 소비될 수 있도록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