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자동차진단보증협회, 오는 4월 ‘자동차진단평가사회’ 설립전국 5천여명 車진단평가사 권익 보호와 소비자 피해 예방 위해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가 지난해 11월 오산대학교에서 개최한 ‘제12회 자동차진단평가 경진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차량 가격을 산정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민 기자] 자동차진단평가사 자격검정시행기관인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회장 정욱)는 오는 4월 (가칭)‘자동차진단평가사회’(이하 자동차평가사회)를 설립한다고 14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자동차평가사회는 5000여명의 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권익을 보호하는 동시에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설립되는 전국 단위의 조직이다.

자동차평가사회는 자칫 평가사들이 저마다 다른 기준으로 평가·산정한 진단평가서가 발행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평가서 기준이 진단평가사마다 다를 경우, 국토교통부가 2016년 1월 올바른 중고차 거래를 위해 도입한 자동차진단평가사 제도 자체가 무의미해지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자동차평가사회는 매분기 심의‧개정을 통해 표준화된 가격조사산정서를 전국에 배포할 예정이다.

지정된 자동차진단평가서를 사용하지 않고, 임의로 서식을 발행하거나 유사한 양식 등을 발급해 소비자 피해를 양산시킬 경우, 협회 징계심의위원회를 통해 해당 평가사 자격을 정지하거나 취소할 수 있는 강제 규정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격증이 없는 무자격자나 유사 행위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대폭 강화한다. 이를 위해 협회는 내달 안으로 민원센터(콜센터)를 개설해 소비자 피해 사례를 접수 받을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4월 출범되는 자동차평가사회를 통해 실무교육을 시행하는 동시에 진단평가시스템과 창업 지원 등으로 일자리 창출과 선진 자동차 시장을 만드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자동차진단평가사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을 적용해 중고차의 정확한 가격을 산정하며, 성능상태점검 및 수출 중고차의 차량상태 인증 능력까지 겸비한 자동차전문가로 2010년 국토부가 공인한 민간자격증이다.

이상민 기자  smle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반보증협회 2018-03-05 09:04:48

    진단보증협회 성능점검원들 월급이나 올려줘라.. 어튼데가 돈쓰지 말고 점검원들 월급올려주고 대우 해줘봐라 이런짓 안해도 충분히 잘 굴러갈거다.   삭제

    • 한참을 2018-02-17 16:06:04

      자동차진단평가사 이제야 제대로 조직되는 구만!! 홧팅   삭제

      • 김상득 2018-02-17 15:58:28

        자동차진단평가사 자격이 있는줄 몰랐는데 좋은 자격증인데 어디에 접수 해야 하는지?   삭제

        • 한별누리 2018-02-16 13:19:12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투명한 중고차 시장을 선도하는 자동차평가사회가 되기를 응원합니다.   삭제

          • 진단평가사 2018-02-15 01:59:31

            진단평가사 정말 좋기도하고 정말 중고차안심하고 살수있겠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