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중간 톱
친환경에너지 전담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4개과 41명 배치…태양광·전기차 충전·집단에너지 등 관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서울 노원구 에너지 제로주택(EZ house) 오픈하우스 행사중 홍보관을 찾아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에너지 제로 주택은 태양광이나 지열시스템 등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주택이다.<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영준 기자]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에너지의 발굴과 육성을 전담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이 신설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행정안전부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등이 포함된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13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국장급 정부조직으로 기존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개편해 설치한다. 또한 하부조직으로 신재생에너지정책과 등 총 4개과에 41명을 두어 기존 기구와 인력 범위안에서 효율적으로 개편한다.

4개과 중 신재생에너지정책과와 신재생에너지보급과는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정책과 보급·확산 업무를, 에너지신산업과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와 ESS 등 에너지 분야 신산업 육성을 맡는다. 에너지수요관리과는 집단에너지와 에너지효율제도의 운영·관리를 관장하게 된다. 또한 향후 신설 조직을 중심으로 친환경에너지 집중 육성을 위해 각종 규제·제도 개선과 중·장기 R&D 지원, 실증사업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조치로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의 효과적 추진과 동시에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민체감형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의 효율화를 모색했다”며 “앞으로도 에너지정책, 산업지원, 통상기능 등을 수행하는 산업부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경쟁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민간의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뒷받침하고 산업분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기 위한 일부 실장급 기구 명칭 등의 변경도 포함됐다.

유영준 기자  junhyeoky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