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중간 톱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그랜드 오프닝' 행사 개최…18일 공식 개장
홍보전망대 전망체험존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12일 개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약 4주 앞두고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토부 장관, 대사관 등 주한사절단, 국회의원, 국내·외 공항관계자, 인천공항 명예홍보대사(김연아, 송중기), 3단계 건설 유공자, 공항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한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제1 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루어지는 독립적인 터미널이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 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운항한다.

지난해 여객 6208만명, 화물 292만톤을 운송한 인천공항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연간 여객 7200만명과 화물 500만톤을 운송할 수 있게 된다.

제2 여객터미널은 출입국 대기공간 확대, 환승편의시설, 전망대, 상설 문화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안내로봇, 무인자동서비스(셀프체크인, 셀프수하물 위탁)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적용됐고, 최신형 원형보안검색기 도입 등으로 항공보안이 강화됐다.

제1 여객터미널과 제2 여객터미널 간에는 이달 13일부터 5분 간격으로 직통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여객이 있더라도 신속한 이동이 가능하다.

특히 제2 여객터미널은 버스와 철도가 통합된 제2 교통센터를 통해 대중교통도 한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제2 교통센터과 제2 여객터미널 간 거리는 59m로, 철도역과 여객 터미널 간 223m 떨어진 제1 여객터미널에 비해 공항 접근성이 높다.

13일부터 공항철도(전동차)와 케이티엑스(KTX)는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된다. 현재 운행 중인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약 8분(정차시간 포함)이 소요된다. 서울역의 경우 51분(공항철도 직통 열차 이용 시)이면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도착할 수 있다.

15일부터는 일반·리무진 버스도 현재 제1 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제2 여객터미널까지 연장 운행하며, 기존 운행 편수보다 101회 증가된 일일 2658회를 운행한다.

노드지역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18일 개장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이 오픈하는 30일 이후 현지 적응을 위해 조기 입국하는 선수단(약 95개국, 3만명) 및 대회 관계자에게 더욱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우리나라 중추공항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평창올림픽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선수단, 대회 관계자, 방문객은 인천공항으로 입국 뒤 양양공항으로 향하는 환승전용 내항기나 강릉으로 가는 KTX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평창에 도착할 수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더 많은 세계를 연결하고 세계허브공항으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며 "2017년 연간 항공여객 1억명 시대를 맞이하는 등 점점 높아지는 항공 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요구에 부응해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께서 편리하고 쾌적하고 안전하게 항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18일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은 인천공항이 또 한 번 최고의 공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개장과 동시에 운영을 조기에 안정화해 중추공항으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의 성공 개최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