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롯데마트, '소용량' 맞춤형 전략 전환...1인가구 잡는다
롯데마트 서초점 간편채소 진열 모습. <사진제공 = 롯데마트>

[이뉴스투데이 이호영 기자] 1인 가구 증가가 대용량 중심에서 소용량·소포장 위주로 대형마트 상품·판매전략까지 바꿔놓고 있다.

롯데마트(대표 김종인)는 신선식품 등 소용량 상품 규격 기준 마련과 함께 포장방식과 진열방법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파격적인 가격전략으로 고회전 구조를 확립한다고 15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보건복지부 1회 권장섭취량, 농업진흥청 요리정보, 해외사례 및 요리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1인분'에 대한 기준을 재정립한다. 

일례로 수박은 8~9kg 원물 4분의 1인 2kg이 1인분 기준 규격이다. 보건복지부 1회분 150g이나 요리 전문가 200g보다 주스 등을 만들어 먹는 고객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소 등심은 일반적인 요리 전문가가 구이용으로 사용하는 150g으로 규격화했다. 

상품 포장 방식도 개선한다. 수박은 기존 랩을 활용한 포장이 아니라 조각 수박 전용 팩으로 소 등심은 전용 트레이를 활용한다. 과일은 소포장 컵 집기 등도 새롭게 도입, 사용한다. 

또한 롯데마트는 소용량 상품의 진열도 확대한다. 고회전 구조를 위해 원물 대비 110~120% 수준에서 파격적인 가격 전략을 적용한다. 

통상 소용량·소포장 가격 수준은 원물 대비 130~160% 가량으로 높다. 롯데마트는 유통BU 단위 원물 공동 소싱을 통해 물량 확대와 패키지 공동 구매, 농산물 가공 센터내 소포장 라인 신설 등으로 20% 이상 가격을 낮췄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는 “신선식품과 밀 솔루션(Meal Solution) 중심으로 소용량 상품 및 소포장 상품을 확대하고 기존 대형마트 판매 공식을 깨는 새로운 상품 전략을 추진한다”며 “오프라인 유통업체 강점을 극대화해 가정식 완전 대체를 목표로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hy4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